자전거 시장도 시간이 흐르면서 꾸준히 발전하고 있는데요. 클린처와 함께 튜블러가 많이 보이던 2010년대를 지나 현재 튜블러의 자리를 차지한 것은 튜블리스입니다. 튜블리스는 상대적으로 우수한 승차감과 성능, 펑처(펑크) 확률이 낮고 실란트를 통해 펑쳐 시에도 어느 정도 회복이 가능하다는 장점으로 점유율이 점점 증가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와 같이 클린처를 선호하는 분들도 여전히 많죠. 조합에 따라 가장 저렴하게 쓸 수도 있고, 반대로 비싸지만 고성능으로도 쓸 수 있으며, 튜브 교체를 통해 간단하게 펑처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기 때문입니다.

 

이번에 살펴볼 제품은 튜브 계열에서는 가장 최신인 TPU(Thermoplastic Polyurethane Elastomer, 서모플래스틱 폴리우레탄 엘라스토머) 소재로 만들어진 라이드나우(RideNow)의 레이스 포뮬러(Race Formula) TPU 자전거 이너 튜브입니다.

 

아마 라이드나우는 자덕이라면 이전에 트레이너(롤러)와 함께 조합해서 사용하는 라커보드(락커보드)를 통해서 이름을 들어보신 분도 있을 거에요.

 

TPU 소재 튜브로는 원조격이라고 할 수 있는 유명한 제품인 튜블리토가 있고 피렐리의 스마튜브도 있습니다. 하지만 라이드나우의 레이스 포뮬러 TPU 튜브는 앞서 말한 두 제품의 절반 정도의 가격이며 디스크 브레이크가 아닌 림 브레이크 자전거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는 메리트가 있습니다.

 

라이드나우 TPU 튜브의 밸브 노즐 높이는 기본 65mm로 거의 모든 높이의 휠셋과 호환되며 더 높은 하이림을 위한 85mm 제품도 존재합니다.

 

제가 구매한 제품은 로드 바이크에 사용하는 28인치 규격으로 700 X 18-32C까지 사용이 가능합니다.

 

현재 주로 사용되는 로드 타이어는 700 X 23/25/28이니 어느 제품이든 문제 없이 사용할 수 있다는 뜻입니다. 단, 폭이 두꺼운 그래블의 경우 어려울 수 있습니다.

 

장착 방법은 일반 튜브와 큰 차이가 없는데 타이어 장착이 끝난 후 0.5 PSI의 공기압을 넣고 튜브가 잘 자리잡을 수 있도록 골고루 마사지를 꼭 해야 합니다.

 

제조사에서는 이 부분이 생략되는 경우 튜브가 제대로 확장되지 않아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또한, TPU 소재 특성상 타이어를 장착하지 않은 상태에서 공기를 넣는 것도 금지하고 있습니다.

 

설명서는 친절하게 다국어가 지원되며 한국어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유명한 회사의 제품들도 한국어는 빠진 경우가 많은데 의외인 부분이었습니다. 다만, 제대로 번역이 되지 않거나 오타가 있는 곳도 있으니 이런 부분은 감안할 필요가 있습니다. 또한 한국어가 어색한 분은 영문 표기를 보면 조금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부분도 있습니다.

 

주의해야 할 부분만 몇 가지 짚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1. 폭이 넓은 타이어에 사용했던 튜브를 작은 폭의 타이어에 다시 사용하지 말 것

2. 여름철에 아스팔트 도로를 달릴 경우 공기압이 쉽게 한계치를 초과할 수 있으니 15 PSI 정도 낮게 넣을 것, 제동이 잦은 긴 다운힐에서도 마찬가지로 공기압을 줄일 것 (온도가 3도 증가 시 공기압은 1% 정도 증가)

3. 외관상 문제가 있어 보이는 경우 사용하지 않을 것

4. TPU 튜브의 경우 부틸보다는 열에 약하지만 라텍스보다는 강하며, 림 브레이크에서는 열 누적으로 인한 손상이 발생할 수 있음. 따라서 연속 제동을 멈추고 휠의 온도를 낮춘 후 주행할 것

 

사실 이런 부분은 다른 제품들과 크게 다를 바 없죠.

 

라이드나우 TPU 이너 튜브의 모습입니다.

 

TPU 소재 튜브들은 얇고 가벼워서 공구통이나 저지 주머니 등에 휴대가 용이합니다.

 

표준 밸브 길이는 앞에서 설명한 것처럼 65mm이며 [업데이트] 코어는 분리가 가능하며 교체할 수 있습니다. 다만 밸브 재질이 플라스틱으로 약하기 때문에 주의해서 다룰 필요가 있습니다. 밸브 및 코어에 힘을 과하게 주면 크랙으로 미세하게 공기가 세어나갈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올 블랙 밸브에 블랙 캡을 사용한 부분이 마음에 들었네요. 캡은 플라스틱이 아닌 금속 같은데 자석에 붙지 않는 것으로 보아 알루미늄 재질인 것 같습니다.

 

라이드나우 개발진의 이야기에 따르면 라이드나우의 TPU 튜브도 개발 초기에 밸브쪽 내구성 문제가 발견되었는데 이를 해결한 후 출시되었다고 합니다. 튜블리토도 초기 버전에 밸브쪽의 내구성 문제가 있었는데 지금은 둘 다 개선된 것으로 보이니 이 부분은 어느 제품을 사용하시든 괜찮겠네요.

 

28인치 로드용 튜브의 무게는 약 33g으로 측정되었습니다.

 

약 41g의 튜블리토 튜보보다도 더 작고 가볍운데 그 만큼 얇다는 뜻이겠죠. 림 브레이크에서는 노면 파악과 브레이킹에 더욱 신경 써서 탈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라이드나우에서는 또한 전용 패치 키트도 판매하고 있습니다.

 

전용 패치 키트는 원형(소형) 6개와 대형(약간 타원형) 6개, 알콜 티슈 5매, 접착제 1개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패치는 튜브와 동일한 TPU 재질이지만, 접착제는 모든 종류의 고무에 사용 가능하다는 것으로 보아 공용 고무 접착제인 것 같습니다.

 

사용 방법은 일반 튜브 패치와 큰 차이가 없습니다. 0.5 PSI 정도로 공기압을 약간 채워준 뒤 접착제를 바르고 1분이 지난 다음 패치를 부착합니다. 그리고 약 30분 후에 주행을 시작합니다.

 

타이어와 함께 승차감, 성능에 큰 영향을 주는 컴포넌트가 바로 튜브인데, TPU 튜브는 두꺼운 부틸 튜브와는 미묘하게 다른 느낌이 듭니다. 개인적으로는 두꺼운 일반 부틸 튜브나 라텍스 튜브와는 다르고 초경량 부틸 튜브에 가까운 것 같네요.

 

라이드나우 TPU 튜브의 가장 큰 장점은 일반 부틸 튜브에 비해 가볍다는 것과 휴대하기 좋다는 것입니다. 내구성 관련해서는 카본 휠셋을 장착한 림 브레이크 자전거에서 약 6개월 정도 사용한 지금까지도 특별한 문제를 느끼지 못했네요. 추후 펑처가 발생하거나 특별한 단점이 노출된다면 내용을 추가해보겠습니다.

이 글에 남겨진 댓글은 5개 입니다.

    • 라이드나우 tpu튜브를 1000km가까이 탓는데,
      우려했던 펑크도 없고, 라텍스튜브보다
      바람이 확실이 덜 빠집니다.
      라텍스는 하루마다 바람빠지는게 느껴진다면,
      라이드나우는 이틀마다 조그 에어가 빠져있는
      차이점 정도네요

    • 네, 승차감은 아무래도 라텍스가 최고인 것 같지만 제약이 심하죠. 말씀하신 공기압 문제나, 림 브레이크 카본 휠셋에서 사용할 수 없는 문제 등... 저도 이 제품 만족하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다만, 긴 다운힐에서 브레이킹으로 휠셋이 과열되는 경우엔 좀 식히는 것이 좋을 것 같네요.

    • 프로필사진 튜브교체한 충남사람

      2022.08.10 10:12

      자세한 설명 잘 봤습니다.
      저도 알리에서 구입해서 사용중인데 아주 만족하고 있습니다.
      저도 카본휠 림브에 사용중입니다
      아직까지 문제점 없이 사용중이네요
      상급 카본휠로 간 느낌입니다
      알루휠에서 카본휠로 교체후 뜨뜻미지근한 느낌이었는데
      라이드나우로 튜브교체 후 요즘 이제야 카본휠 쓰는구나 싶은 느낌이 듭니다.

    • 휠 세트 관련된 부품들은 감량의 체감 효과가 크죠. 여기에 추가로 경량 타이어, 벨로 플러그 등을 사용하면 전체 휠 세트의 무게를 더욱 줄일 수 있습니다.

    • 잘 사용하던 제품에서 타이어, 림 테이프 교체 후 공기압이 빨리 빠지는 증상이 나타나는데, 귀찮음 발동으로 정리를 하지 않아 밸브 부분인지 미세 펑처인지 확인이 안 되네요. 추후 정비해보고 원인을 찾으면 댓글로 내용을 추가하겠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