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글에서 간단히 살펴볼 제품은 시그마(Sigma) 아트(Art) 24-70mm F2.8 DG DN 표준 줌 렌즈입니다.

 

시그마 계륵, 줄여서 흔히 시계륵이라고도 부르는 제품인데요. 이후 보다 저렴한 컨템포러리 라인으로 출시된 시그마 C 28-70mm F2.8 DG DN 렌즈와 구분하기 위해 후에 출시된 제품은 씨계륵이라고도 부르기도 합니다. 여기서 모델명의 끝에 붙은 DG는 풀 프레임 센서를 위한 렌즈, DN은 미러리스 카메라용 렌즈임을 뜻합니다.

 

한국에서는 브랜드를 불문하고 통칭 계륵이 되어버린 표준 줌 렌즈는 가장 많이 사용되는 영역을 커버하는 화각과 F2.8의 빠른(밝은) 조리개를 가진 제품은 배경도 어느 정도 날릴 수 있어 다용도의 전천후 렌즈로 널리 사용되고 있습니다.

 

화각
24-70mm

 

조리개 값
F2.8 ~ F22

 

조리개 구성
11매 (원형)


최단 초점 거리
0.18 ~ 0.38m


최대 접사 배율
광각 1:29 ~ 망원 1:45


포커싱 방식
인터널 포커싱


모터 구성
스테핑 모터

 

필터 구경
82mm

 

마운트
소니 FE(E) 마운트

 

크기
87.8 x 124.9mm

 

무게
830g

 

출시일
2019년 12월

 

가격

150만 원 ($1,099)

 

언제나처럼 깔끔한 디자인의 글로벌 비전 표준 패키지가 사용되었습니다.

 

세기 제품은 구매 후 일정  기간 안에 제품 등록 시 무상 서비스 기간 연장 혜택을 제공하는 경우가 많으니 확인해보고 연장이 가능하다면 기간 안에 등록해두시는 것이 좋습니다.

 

기본 구성품은 렌즈와 후드, 케이스, 설명서 등입니다.

 

보관과 휴대를 위한 전용 케이스(가방)가 함께 제공됩니다.

 

시그마 아트 24-70mm F2.8 DG DN은 82mm 필터 구경을 사용하는 표준 줌 렌즈로서는 대형이라고 할 수 있는 제품입니다. 점차 고성능, 고품질화 되어가는 고급 표준 줌 렌즈들이 다 그렇기는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카메라에 마운트한 이후 카메라 앞이 들릴 정도의 큰 렌즈를 좋아하지 않아서 밸런스가 마음에 들지는 않습니다.

 

크기는 87.8 x 124.9mm, 무게는 830g으로 소니의 FE 24-70mm F2.8 GM (1세대)과 비교할 때 약간 작고 가볍지만 거의 비슷한 수준이라고 할 수 있죠. 하지만 최근 출시된 소니 FE 24-70mm F2.8 GM II (2세대)렌즈와 비교하면 좀 더 크고 150g 가까이 무겁습니다.

 

전체적으로 무광 블랙 디자인으로 고급진 느낌을 주며 경쟁사인 탐론 제품에 비해 흠집에도 조금 더 강하고 눈에도 덜 띄는 재질입니다.

 

렌즈 측면에는 아트 라인을 알리는 은빛의 A 로고와 포커스 모드 변경 스위치, AF 락 버튼, 줌 락 스위치가 보입니다. 이동 시 렌즈 경통이 튀어나오는 것을 막아주는 줌 락 스위치는 줌링을 돌릴 경우 자동적으로 해제되게 설계되어 사용 시 편리함을 더했습니다.

 

시그마 렌즈에는 사소한 불편 요소가 하나 있는데 시그마 렌즈는 줌 링 회전 방향이 소니의 반대라서 혼용 시 좀 불편할 수 있습니다. 소니와 탐론은 같은 방향인데 시그마만 반대거든요. 저는 시그마 렌즈를 사용할 때마다 이 부분이 종종 신경 쓰이곤 했습니다.

 

마운트부의 유광 블랙은 포인트가 되기도 하지만 도드라지는 느낌이라 거슬리기도 합니다. 렌즈를 돌려쓰다보니 사진에는 뒷면 렌즈캡이 소니 순정 캡으로 장착되어 있네요.

 

고급 렌즈는 다 그렇듯이 내구성이 좋은 금속 재질의 마운트가 사용되었습니다.

 

전용 후드는 플라워(화형) 형태로 과도하게 크지 않고 렌즈와 잘 어울리는 디자인, 재질입니다.

 

측면에는 락 스위치가 있으며...

 

내부는 요철 형태로 펄 없이 깔끔하게 처리되어 있습니다.

 

시그마 아트 24-70mm F2.8 DG DN 렌즈 샘플 사진 갤러리

바로가기: https://www.sigma-global.com/

 

시그마 아트 24-70mm F2.8 DG DN 렌즈는 특별한 약점 없이 전구간 주변부까지 우수한 화질을 제공합니다. 실제 촬영된 사진들은 위 샘플 이미지를 참고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AF 성능도 우수한 편으로 소니 Eye AF에 문제 없이 대응하고 있으며 실제 사용 시 자동 초점 기능과 관련된 특별한 불편함도 느낄 수 없었습니다. 다만, 소니의 네이티브 고급 렌즈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AF 성능이 조금 떨어지는 것은 사실입니다.

 

소니 FE 마운트 미러리스는 A7M3 출시 이후 대세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 미러리스에서 지지부지하던 캐논도 R/RP 출시 이후 점점 힘을 내더니 R5/R6 출시 이후로는 성능 면에서 딱히 흠잡을 데 없고, 니콘도 미러리스에 집중하며 이전에 비해 확실히 좋아졌습니다. 하지만 소니 미러리스는 FE 마운트와 관련 기술을 모두 공개했기에 서드 파티 렌즈들이 잘 받쳐주고 있고, 선점 효과와 함께 다양하고 가성비 좋은 렌즈군을 바탕으로 아직까지 우위를 이어가고 있죠.

 

소니 FE 마운트 F2.8 표준 줌 렌즈는 대부분 괜찮은데 현재 우리가 고를만한 선택지는 소니의 1/2세대 FE 24-70mm F2.8 GM, 시그마의 아트 24-70MM F2.8 DG DN과 컨템포러리 28-70mm F2.8 DG DN 그리고 탐론의 28-75mm F2.8 Di III RXD, 28-75mm Di III VXD G2의 6종으로 압축할 수 있습니다.

 

예산에 문제가 없다면 당연히 최고의 제품은 소니의 2세대 FE 24-70mm F2.8 GM II입니다. 작고 가벼워 휴대성이 우수하고 화질이나 AF 성능 면에서도 빠질 것이 없이 최고의 제품이죠. 굳이 단점을 꼽자면 가장 비싼 가격과 약간 아쉬워진 보케 형태 정도라고 할 수 있습니다.

 

화질, 화각, 가격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 시그마 아트 24-70mm F2.8 DG DN이 좋은 선택이 됩니다. 1세대 GM과 비교해도 조금 부족한 AF 말고는 단점이 없을 정도로 모든 면에서 우수한 제품으로, 현시점에서 가장 균형 잡힌 제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만큼 프로, 아마추어를 가리지 않고 인기도 여전히 좋은 편이고요. 소니 2세대 GM을 선택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차선책으로 최고의 제품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24mm 화각을 포기한다면 시그마 컨템포러리 28-70mm F2.8과 탐론 28-75mm G2가 있습니다. 두 제품은 28mm부터 시작하는 광각이 아쉽지만 대신 휴대성과 화질이 우수하며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도 장점입니다. 탐론 28-75mm G2의 경우 1세대에 비해 화질, AF 특성, 재질(외형상 고급짐) 모두 좋아졌지만 가격이 시그마 아트 24-70mm F2.8 DG DN과 큰 차이가 없죠. 따라서 휴대성이 우선이라면 가격 면에서 확실한 이점이 있는 시그마를 추천하고 싶네요.

이 글에 남겨진 댓글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