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유튜브에 접속하여 영상을 재생 시 로딩이 잦아 영상이 자주 끊기는 증상이 발생한다는 이야기가 많습니다.

 

이런 잦은 로딩이나 끊김은 주로 회선 상태나 시스템의 문제 등 여러가지 원인이 있습니다만, 이번에 주로 발생한 증상의 원인 중에서는 크롬 계열 웹 브라우저에 한해 QUIC(Quick UDP Internet Connections, 퀵) 프로토콜 적용으로 인해 발생하는 것으로 보이는 경우도 많다고 합니다.

 

 

QUIC는 구글이 주도하고 있는 UDP 기반 차세대 인터넷 프로토콜 중 하나입니다.

 

독립적인 연결 방식인 기존의 TCP 연결과 유사하지만 대기시간이 짧고 다중 스트림 전송이 더욱 효율적이라고 하는데요. 구글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QUIC 적용 결과 구글  로딩 시간이 평균 3% 개선되었으며, 유튜브 시청 중 버퍼링이 평균 30% 개선되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실제 사용자에게는 구글의 의도와 다른 결과가 나타나는 경우도 있는 것 같습니다. 정확한 원인이 무엇이든 QUIC를 비활성화 이후 증상이 사라졌다거나 개선됐다는 후기도 많으니까 최소한 일부에서는 실효성이 있다고 볼 수 있겠죠.

 

 

구글은 자사의 웹 브라우저인 크롬에 언젠가부터 실험적으로 QUIC를 적용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크롬 계열 웹 브라우저에서 실험적으로 적용되고 있는 QUIC를 비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방법은 간단합니다.

 

웹 브라우저의 주소 입력창을 선택 후 다음과 같이 입력하면 Experimental QUIC protocol(실험적 QUIC 프로토콜)이란 항목이 선택됩니다. 여기서 Enable experimental QUIC protocol support(실험적 QUIC 프로토콜 지원) 항목의 값을 Disabled(비활성화)로 변경해주면 됩니다.

 

chrome://flags/#enable-quic

 

웹 브라우저에서 QUIC를 비활성화했다면 전체 브라우저를 닫고 다시 실행해주세요. 그리고 유튜브 페이지로 이동해 영상의 재생 품질에 변화가 있는지 확인해보면 됩니다. 만약 개선된 효과가 느껴진다면 원인이 회선 등이 아닌 QUIC 문제일 가능성이 높겠죠.

 

* 이 팁은 구글 크롬 기반의 웹 브라우저(크롬, 웨일 등)에서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 글에 남겨진 댓글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