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소개할 제품은 창저우시 체육용품 유한공사의 자체 브랜드인 리치(Richy)에서 내놓은 페달 플랫폼 2.0, 2세대 클릿 페달 플레이트/어댑터/커버입니다.

 

자전거 동호인들이 많이 사용하는 클릿(클립리스) 페달의 문제 중 하나는 전용 신발과 페달이 필요하기에 일상 생활의 편의성이 떨어진다는 것인데, 이 제품은 이러한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출시되었습니다.

 

다시 말해, 클릿 페달을 평페달화 시켜주는 제품이라고 할 수 있죠.

 

 

패키지의 모습. (이 제품은 자체 브랜드이기에 리치 패키지가 사용되었는데, 위탁 생산-OEM 납품-도 많이 하고 있어서 락브로스 등 다른 브랜드로도 동일한 디자인의 제품이 출시된 상태입니다.) 좌측하단을 보면 SPD, KEO 표기가 있죠. SPD는 시마노(SHIMANO), KEO는 룩(LOOK) 호환 제품을 의미합니다.

 

 

후면에는 제품 특징과 사용방법이 설명되어 있습니다.

 

 

2세대 제품은 페달에서 분리가 1세대 제품 대비 훨씬 쉬워졌으며, 유리섬유가 15% 포함된 폴리아미드로 내구성도 더 강력해졌다고 합니다.

 

 

장착 방법은 클릿을 끼우듯이 플레이트의 앞을 밀어 넣은 후 뒤를 내려서 고정하면 됩니다. 분리 방법은 페달 뒤쪽을 살짝 당긴 후 플레이트를 들어내면 됩니다.

 

1세대는 장착 후 제거가 어려웠는데 2세대는 제거가 정말 손쉬워졌습니다.

 

 

제품 상단의 모습입니다.

 

 

하단의 모습입니다.

 

 

무게를 줄이기 위해 할로우텍 기술처럼 속이 비어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페달에 끼워봤는데 손쉽게 장착이 가능했습니다. 분리 역시 페달 뒤의 고정부를 살짝 밀어내고 커버를 당기면 쉽게 빠집니다. 폭도 생각보다 넓은 편이고 디자인도 페달과 잘 어울립니다.

 

 

뒤에서 바라본 모습입니다.

 

클릿 페달 장착 시 자전거 출퇴근 등 일상 생활 시 다소 불편함이 있는데, 이 페달 플레이트 하나면 이러한 부분이 해소되어 실생활에서 참 편리한 것 같습니다. 하지만 단점도 있는데 고속 주행 시 페달링이 불안정하며, 양면이 아닌 단면이기에 페달에서 발을 떼기가 불편합니다.

 

자전거를 순수 운동용이 아니라 일상에서 많이 활용하신다면 개인적으로 (그 중에서도 2세대 모델의) 구매를 추천하고 싶습니다. 가격도 배송료 포함 만 원 이하로 비싸지 않은 편이고요. 또한 해외 직구로 구매 시 배송 문제는 있지만 조금 더 저렴합니다.

이 글에 남겨진 댓글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