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로 VELO VL-2107은 보급형 자전거 안장으로 잘 알려진 제품입니다. 적당한 크기와 쿠셔닝으로 다양한 용도로 두루 사용이 가능하나, 로드 바이크나 MTB와 같은 특화 자전거보다는 주로 생활 자전거에 많이 추천되고 있죠.

 

 

정확한 차이점은 모르겠는데 벨로 VL-2107은 정식으로 유통되는 제품이 있고, 정품과 같은 공장에서 생산되는 동일한 물건이지만 정식 유통이 아닌 제품이 있다고 합니다.

 

이 제품은 1만 원 정도에 구할 수 있는 저렴한 제품인데 정확한 태생은 모르겠네요. (정식 유통 제품은 아닌 것 같고...)

 

 

아무튼 전체적인 모습은 이와 같습니다.

 

모든 자전거에서 무난하게 사용할 수 있는 날렵하지도, 평퍼짐하지도 않은 디자인이며, 무게는 약 275 g 정도로 일반 생활차 번들 안장보다는 약간 가볍고, 스포츠용에 비하면 약간 무거운 편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전립선/회음부 압박을 줄이기 위해 해당 부위가 파인 형태를 하고 있습니다.

 

 

뒷면의 모습입니다.

 

플라스틱 베이스에 쿠셔닝을 위한 폼을 넣은 뒤 합성피혁(인조 가죽)으로 덮은 구조죠.

 

 

레일의 재질은 스틸입니다.

 

 

쿠셔닝은 꽤 좋은 편이며 약 3개월 정도를 사용했어도 크게 쿠셔닝이 죽은 느낌을 받지 못했습니다.

 

 

벨로 VELO VL-2107은 제 자린이 시절을 함께한 제품이기도 합니다. 오랜만에 자전거를 타고 엉덩이가 아파서 다이소에서 쿠션 패드를 구매했다가 불편함이 있어, 약간의 검색 후 저렴하고 좋다는 후기도 많아 이 제품을 바로 구매했었죠.

 

어느 정도 푹신한 제품이라 일반 복장으로 30 km 정도의 단거리 정도라면 가격 대비 괜찮은 제품입니다. 다만, 이러한 푹신한 쿠셔닝의 특성으로 인해 장거리 주행 시에는 압박으로 저림이 발생하는 등 불리한 면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지금 시마노 스텔스를 쓰고 있는데 주로 가까운 거리에 사용하는 생활차에는 벨로 VL-2107도 충분하다고 생각되며, 패드 바지나 빕숏을 입고 장거리를 타는 매니아들의 경우에는 쿠셔닝이 좋은 안장보다는 자신에게 가장 잘 맞는 약간 단단한 재질의 안장을 찾는 것이 좋지 않나 싶습니다.

이 글에 남겨진 댓글은 2개 입니다.

    • 대만에서 직수입해서 유통하는 제품이라 1만 원도 안 하는 가격에 유통되는 것 같습니다.
      이참에 저도 하나 구입을... ^L^

    • 자덕의 길로 들어오는 정도가 아니라면 대부분에게 가격도 저렴하고 무난한 제품 같아요. 자신의 신체에 맞기만 한다면 말이죠. 이건 개인차가 있어서...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