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회계 연도 기준) 2018년 4월부터 2019년 3월까지 BCN 랭킹을 종합 분석한 기사가 올라와 간단히 옮겨봅니다.

 

먼저 판매량(대수)을 보면 캐논이 37.3%로 여전히 1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컴팩트 카메라 판매량을 늘린 니콘이 26.7%로 2위를 차지했습니다. 고급 기종 위주로 판매하고 있는 소니는 13.1%로 3위를 차지했으며 올림푸스와 후지필름이 그 뒤를 따르고 있습니다.

 

 

점유율 1위인 캐논은 판매량이 전년 동기와 비교할 때 98.7%로 약간 하락했습니다. 그러나 판매 액수에서는 더 좋지 않아 88.6%로 크게 하락했습니다. 전략 모델 EOS M50과 EOS R, EOS RP를 출시하며 화려하게 미러리스 시장에 진입했으나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마이너스라는 결과로 끝난 셈이죠.

 

2위인 니콘은 더 심각합니다. 판매량은 85%로 크게 감소했고, 판매 액수는 71.5%로 더욱 감소했습니다. 즉, 전년 동기에 비해 판매량이 15%, 판매 액수는 30%가 감소한 것이죠. 영상 부문의 매출도 82%로 18%가 감소했습니다. 캐논에 앞서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인 Z7, Z6를 출시했지만 이것 마저도 DSLR의 침체를 감당하지 못하고 크게 마이너스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비교적 상황이 좋아보이는 소니도 판매량은 감소했습니다. 전년 동기 대비 93.4%로 판매량 감소 폭은 적지 않습니다. 하지만 판매 액수는 114.5%로 크게 증가했으며, 영상 부문에서도 판매 액수가 102.2%로 플러스를 유지했습니다.

 

2013년 11월 빠르게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인 A7을 출시한 후 꾸준히 후속 제품을 출시해온 소니. 캐논과 니콘 등 경쟁 업체의 참가로 풀프레임 미러리스 시장이 활성화되며 판매 액수가 크게 증가하는데 성공했습니다.

 

 

한편 올림푸스는 니콘과 마찬가지로 판매대수와 액수 모두 크게 감소했으며, 후지필름은 디지털 인스턴트 카메라 Instax SQUARE 시리즈의 호조로 매출이 상승했습니다. 후지필름은 유일하게 전년 대비 판매량이 증가했고 판매 액수도 같은 수준으로 유지하는데 성공했습니다.

 

점유율 1위인 캐논도 전년보다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주는 상황에서 카메라 시장의 회복을 전망하는 것은 어렵습니다. 카메라는 현재 기로에 서있고 이대로 가면 카메라 시장은 스마트폰에게 완전히 빼앗겨 버릴지도 모릅니다.

 

* 일본 기준으로 다른 국가와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원문: トップシェアすら大苦戦するカメラ市場に明日はあるのか, BCN・道越一郎 (바로가기)

이 글에 남겨진 댓글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