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논 EF-M 15-45mm F3.5-6.3 IS STM 렌즈 간단 리뷰

캐논 EF-M 15-45mm F3.5-6.3 IS STM 렌즈는 2015년 10월 국내 출시된 EOS M 마운트 미러리스 카메라의 신형 표준 줌 렌즈입니다. 35mm 풀프레임 카메라를 기준으로 환산하면 24-72mm (환산 심도 F5.6-9.6)에 해당하며 F2.8 고정 고리개의 고급형 표준 줌렌즈와 비교하면 꽤나 느린(어두운) 렌즈라고 할 수 있죠.

 

기존에 번들로 제공되던 표준 줌 렌즈 EF-M 18-55mm F3.5-5.6 IS STM 렌즈와 비교하면 화각의 변화, 조리개 값의 변화가 있었고, 특히 길이가 약 27% 줄어 휴대성이 개선된 것이 가장 큰 특징입니다.

 

 

Canon EF-M 15-45mm F3.5-6.3 IS STM

 

휴대성이 강화된 EF-M 마운트의 새로운 번들 표준 줌 렌즈

 

렌즈 종류

줌 렌즈

 

초점거리 / 구경비

15-45mm / 1:3.5-6.3

 

렌즈 구성
9군 10매 (비구면 렌즈 3매)

 

조리개 구성

7매 (원형)

 

최대 조리개

F3.5

 

최소 조리개

F22

 

최단 촬영 거리

0.25 m

 

최대 촬영 배율

0.25 배

 

포커스 모터

스테핑 모터 (STM)

 

포커스 방식

이너 포커싱 시스템

 

풀타임 매뉴얼 포커스

FTM 지원

 

손떨림 보정 (이미지 안정화)

지원

 

필터 구경

Φ 49 mm

 

최대 직경

Φ 60.9 mm


길이

44.5 mm


무게

130 g

 

색상

블랙/실버

 

출시

2015년 10월

 

정가

미공개 (MSRP $299.99, 국내에서 키트 번들 렌즈 단품의 최저가는 7-8만 원 정도)

 

 

캐논 EF-M 15-45mm F3.5-6.3 IS STM 렌즈는 최근 EOS M 시리즈를 구매하면 번들로 제공되는 신형 표준 줌 렌즈입니다. 구형인 EF-M 18-55mm F3.5-5.6 IS STM 렌즈에 비해 얇아져서 휴대가 간편하지만, 수납식으로 바뀌어서 사용 시 돌려야 하는 불편함이 있습니다.

 

외형 면에서는 EF-M 18-55mm F3.5-5.6 IS STM 렌즈가 초기에 고가로 등장했기 때문인지 조금 더 고급스러운 느낌을 줍니다. 

 

 

렌즈 수납 스위치.

 

EF-M 11-22mm F4-5.6 IS STM도 그렇고 EF-M 28mm F3.5 Macro IS STM도 그렇고 EF-M 렌즈는 휴대성을 우선시하는지 점차 수납식 디자인의 렌즈가 많이 등장하는 것 같습니다.

 

 

전면 디자인.

 

필터는 49mm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렌즈 수납 스위치를 눌러 렌즈를 보관 모드에서 일반 모드로 전환 후 광각에서 망원 구간으로 조절하면 위와 같이 경통이 튀어나오게 됩니다.

 

 

정가는 저렴하지 않지만 번들이라 그런지 마운트 부분에는 플라스틱이 사용되었습니다.

 

 

흐린날 야외에서 최대 광각. (EOS M50 - 15mm, F3.5, 1/80, ISO 500, 무보정 리사이즈)

 

이 렌즈는 밝은(빠른) 렌즈가 아니다보니 활용에 있어 주변 환경의 밝기가 중요합니다. 조금만 어두운 환경에서 찍어도 ISO가 높게 올라가 이미지에 노이즈가 많이 끼죠. 더군다나 함께 사용하는 바디가 FF가 아닌 APS-C 바디이기 따문에 노이즈에 더 약합니다.

 

 

흐린날 야외에서 최대 망원. (EOS M50 - 45mm, F6.3, 1/80, ISO 2000, 무보정 리사이즈)

 

 

흐린날 야외에서 최대 광각. (EOS M50 - 15mm, F3.5, 1/80, ISO 2000, 무보정 리사이즈)

 

 

흐린날 야외에서 최대 망원. (EOS M50 - 45mm, F6.3, 1/40, ISO 3200, 무보정 리사이즈)

 

 

야간 최대 망원. (EOS M50 - 15mm, F3.5, 1/80, ISO 1600, 무보정 리사이즈)

 

 

실내 최대 망원. (EOS M50 - 45mm, F6.3, 1/160, ISO 6400, 무보정 리사이즈)

 

 

실내 최대 망원. (EOS M50 - 45mm, F6.3, 1/80, ISO 5000, 무보정 리사이즈)

 

번들 렌즈 수준일 뿐 인상적인 느낌은 주지 못했습니다. 제가 사용하는 다른 바디인 삼성전자의 NX1에 번들 렌즈인 NX 16-50mm F3.5-5.6 Power Zoom ED OIS에서 촬영한 이미지와 비교 시 품질도 더 좋지 않았습니다.

 

 

옵티컬리미츠(OpticalLimits)의 리뷰(바로가기)를 보면 이 렌즈는 (특히 광각에서) 왜곡과 비네팅이 심하기 때문에 바디에서 제공하는 이미지 보정 기능(수차/왜곡/비네팅)을 꼭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MTF 테스트에서 해상력은 최대 광각에서 중앙부는 우수하지만 주변부는 매우 좋지 않고, 최대 망원에서는 중앙부도 괜찮고 주변부도 괜찮은 것으로 측정되었습니다. (망원이 괜찮은 것은 의외네요.) EF-M 18-55mm과 이미지 품질은 별 차이 없고 휴대성은 좋지만 만듦새는 조금 떨어지고 뭐 이런 정도라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마찬가지로 EOS M50 번들 렌즈를 이용해 촬영해본 영상입니다. 번들 렌즈는 저렴한 가격에 IS(손떨방)를 지원하기 때문에 동영상 촬영에 강점이 있고, M50은 FHD까지 듀얼 픽셀 AF를 지원하기 때문에 간편하게 만족스런 영상을 촬영할 수 있습니다. (4K 촬영 시에는 듀얼 픽셀 AF가 아닌 컨트라스트 방식)

 

사진 생활을 즐겨 하시는 분이라면 이미 대부분 EF-M 22mm 혹은 EF-M 32mm 또는 다른 렌즈를 사용하고 계실 것입니다. 이 렌즈는 광각과 손떨림 억제 기능, 그리고 STM 모터를 지니고 있는 반면, 가격은 얼마 하지 않으니 잘 챙겨두셨다가 여행 시 풍경이나 동영상 촬영 등에 활용하면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관련 게시물

이 글에 남겨진 댓글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