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에서 잇따라 발생하는 갤럭시 노트7의 화재 및 폭발과 관련하여 문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국내에서도 갤럭시 노트7의 사용 중지를 권고했습니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노트7은 최근 미국 FAA(연방항공청)과 CPSC(소비자 안전위원회)에서 사용 중단(기내에서 갤럭시 노트7의 전원을 끄고 충전하거나 사용하지 말 것, 갤럭시 노트7의 전원을 끄고, 사용하지 말 것을 권고)이 권고된 제품으로 문제가 심해짐에 따라 삼성에서도 이와 같은 공지를 내놓은 것 같습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7의 사용 중지 권고와 함께 "서비스 센터와 매장에서 대여폰을 제공해드리고 있으며, 9월 19일부터 새로운 배터리가 탑재된 갤럭시 노트7이 준비될 예정이니, 새로운 제품으로 교환해서 사용해주시기 바랍니다."라고 임시 방편을 공지했습니다.

다음은 삼성의 발표 전문입니다.

갤럭시 노트7 사용자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9월 9일(현지 시각) 미국 소비자 안전위원회(CPSC)는 “갤럭시 노트7의 전원을 끄고, 사용하지 말 것을 권고한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이에 앞서 9월 8일 미국 연방항공청(FAA)은 “기내에서 갤럭시 노트7의 전원을 끄고, 충전하거나 사용하지 말 것”을 권고한 바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7을 사용하는 한국 소비자 여러분께, 사용을 중지하시고 가까운 삼성 서비스 센터를 방문하시어 필요한 조치를 받으실 것을 권고드립니다.

서비스 센터와 매장에서 대여폰을 제공해드리고 있으며, 9월 19일부터 새로운 배터리가 탑재된 갤럭시 노트7이 준비될 예정이니, 새로운 제품으로 교환해서 사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저희 제품을 아껴주시는 소비자 여러분들께 불편을 드린 점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립니다.

※가까운 삼성 서비스 센터는 여기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이 글에 남겨진 댓글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