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거킹 헌혈 제품 교환권 사용 후기

                 

예전에 헌혈 후 버거킹 제품 교환권을 받은 적이 있습니다.

 

가까운 곳에 버거킹 매장이 없고 굳이 찾아갈 일도 없어 몇 달을 미루다가, 이마트를 다녀오는 길에 생각이 나서 한번 사용해보기로 했습니다.

 

사실 저는 버거킹 제품들을 주로 쿠폰으로 다른 사람들에게 선물만했을 뿐 직접 사먹은 것은 겨우 몇 번에 불과합니다. 어릴 때 뭣도 모르고 롯데리아 버거나 먹어왔던 저에게는 맥도널드나 버거킹이나 별로 입맛에 맞지 않았거든요.

 

아무튼 헌혈로 받는 버거킹 제품 교환권은 불고기버거세트, 치즈버거세트, 햄버거세트 중 한 가지를 선택할 수 있다고 합니다.

 

 

와퍼가 맛있다고 익히 알고 있기 때문에 선물로 보내줄 때에는 주로 와퍼를 보내줬는데, 막상 제가 위 세 가지 메뉴 중 하나를 골라야 하는 상황이 되니 멘붕이 왔습니다.

"전부 먹어본 적이 없단 말이다."

 

 

결국 가장 나아보이는 치즈버거 세트를 선택했습니다.

 

주문 시 카운터에 교환권을 사용할 수 있냐고 물어보고, 교환권에 표기된 것 중 한 가지 메뉴를 선택하면 됩니다.

 

글을 쓰는 시점에서 찾아보니 치즈버거는 단품 2,900원/세트 4,900원, 햄버거는 단품 2,600원, 불고기버거는 단품 2,900원/세트 5,000원이라고 합니다.

 

 

버거 + 콜러 + 감자튀김 + 케첩.

 

나름 세트 메뉴이기 때문에 구성은 제법 풍부합니다.

 

 

 

무난한 프렌치프라이(감자튀김).

 

형은 버거킹 감자튀김이 맛이 없다고 하는데, 저는 배가 고플때라 그런지 맛있게 먹었네요. -_-;

 

 

 

오늘의 메인인 치즈버거.

 

무난한 외형입니다.

 

 

무슨 패티인지는 모르겠지만 패티에 치즈 한장 그리고 피클, 머스터드 소스, 케첩 등이 들어간 것으로 보입니다.

 

 

측면을 잘라보면 이런 형태가 되네요.

 

아무튼, 패티는 비교적 푸석푸석했고 맛도 그다지 좋지 않았습니다. 저가형 제품이라 그런가??

 

맛 없다고 평판이 자자한 롯데리아 제품과 비교해도 비교하는 것 자체가 좀 그럴 정도로 만족도가 떨어졌네요.

앞으로 버거킹은 와퍼와 감자튀김 말고는 먹지 않는 걸로...

신고

Hardware Tips

My belief is stronger than your doubt.

    이미지 맵

    일상/음식 항목의 다른 글

    댓글 2

    *

    *

    이전 글

    다음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