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Fouls to Give와 Bonus에 대해

                 

NBA 중계를 시청하다보면 'Fouls to Give', 'Bonus'라는 표현이 나올 때가 있습니다.

 

Fouls to Give와 Bonus가 무엇인지 궁금하신 분들도 계셨을 텐데요, 이번에 설명드릴 내용은 바로 이 Fouls to Give와 Bonus에 대한 내용입니다.

 

NBA는 팀 전체 기준 쿼터당  5개의 파울을 허용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 5개의 파울을 초과하는 순간부터는 팀 파울에 걸리며 페널티로 인해 자유투 기회를 상대팀에게 헌납하게 됩니다.

 

이 때 팀 파울에 걸리기까지의 남은 허용 파울 수를 Fouls to Give라고 하며, 팀 파울에 걸린 상태를 Bonus(혹은 Penalty) 상태라고 합니다.

 

다만, NBA의 경우엔 FIBA룰과 다르게 디펜시브 파울(수비자 파울)과 루즈볼 파울(공 없이 발생한 파울)에 대해서만 팀 파울 허용 수가 계산되며, 오펜시브 파울(공격자 파울)의 경우엔 이에 가산되지 않습니다.

 

 

위 스크린샷은 NBA 중계의 한 장면입니다.

 

두 팀 모두 Fouls to Give가 0으로 팀 파울에 걸린 보너스(페널티) 상태죠. 이런 상황에서는 앞서 설명한 것처럼 수비자 파울 혹은 루즈 볼 파울을 하게 될 경우 상대 팀에게 자유투를 제공해야 합니다.

 

농구 팬이라면 대부분 알고 계시겠지만 4쿼터 후반 접전의 경우, 상대의 자유투가 약한 선수를 공략하고 빠르게 공격권을 얻기 위해 이를 이용한 파울 작전도 많이 사용되고 있죠.

이 글과 관련된 콘텐츠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