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스티커를 이용한 티셔츠 리폼

                 

예전에 '14'라는 숫자로 유명한 NBA 매니아의 유명 대스타 '하OOO키드'라는 분이 패치매니아라는 사이트를 소개한 적이 있다.

그 사이트는 와펜이나 열스티커 등을 판매하는 액서서리샵이었는데, 당시에는 그냥 '음 이런 것도 있구나' 싶어 대충 훝어보고 넘어갔었다.

그러던 중 이번에 미국대 셔츠를 주문하면서 그 열스티커가 생각나 스티커를 이용한 티셔츠를 한번 만들어보기로 했다.

국내에도 MK트렌드가 NBA 라이선스를 얻어서 제품을 판매하고 있지만, 10-20대 초반의 캐주얼웨어를 지향하는 회사이다보니 좀 난잡하게 보일 것 같기도 하다.

태생이 스포츠 브랜드가 아닌 스트릿(스트리트) 패션 브랜드이기에.

구매한 것은 검은색과 회색 무지 티셔츠와 패치매니아에서 판매하는 스퍼스(SPURS) 열스티커다.

열스티커의 경우 위와 같이 구석의 스티커 접착 부분을 떼어낸 후 붙일 부분에 부착하면 밑작업이 끝난다.

그리고 다림질(!)을 해야하는데, 온도를 약간 높게 하고 강하게 누를 필요가 있다. 낮은 온도로 대충 누르면 잘 붙지 않는다.

충분히 다림질을 한 후 상단의 필름을 떼어내면 작업은 끝이다.

먼저 검은색 무지 티셔츠에 부착해보았다.

그리고 회색 무지 티셔츠에도 부착해보았다.

크기는 10 x 5 cm로 조금 작지만 깔끔하게 잘 붙이면 상당히 괜찮은 퀄리티가 나오는 것 같다.

다만 물 세탁 시, 얼마나 버틸 수 있을지는 좀 의문이 남는다.

(테스트 결과 생각보다 내구성이 좋은 것 같다. 일반적으로 판매되는 프린트된 티셔츠와 별 차이가 없는 듯...)

신고

Hardware Tips

My belief is stronger than your doubt.

    이미지 맵

    일상/패션 항목의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

    티스토리 툴바